주메뉴

    초월

    초월

    교보 전자책

    • 저자 : 가이아 빈스
    • 출판사 : 쌤앤파커스
    • 출판연도 : 20210305
    • 파일형식 : EPUB
    • ISBN : 1165342790
    • 별점 : 리뷰(0)
    • 도서현황 : 대출(5/5) , 예약(1/5)
    책소개

    지성을 갖춘 사회적 동물인 인간도 홀로 존재한다면 대자연 앞에서는 무력해질 수밖에 없다. 인간은 지구상에 등장한 이후 생존을 위해 셀 수 없이 많은 타인에게 의존하며 하루하루를 살아왔다. 하지만 지구상에 생존하고 있는 대형 생명체 중 가장 많은 개체로 번성하는 동안 그 어떤 계약이나 계획, 공동의 목표 같은 건 애초부터 존재하지 않았다. 이처럼 인간은 다른 동물과 분명히 구분되지만, 인간 또한 다른 동물처럼 생물학적 진화를 거쳤다. 그렇다면 인간이 다른 모든 종을 뛰어넘을 수 있었던 비밀은 무엇이고 인간은 어떤 존재인가?
    ‘영국 왕립학회 과학 도서상’ 역사상 최초의 여성 단독 수상자인 가이아 빈스는 《초월》을 통해 인간이 우주의 객체가 아니라 스스로 변화의 주체가 될 수 있는 역량을 지닌 생명체라고 말한다. 인간은 살아남기 위해 주어진 환경에 따라 적응의 형태를 진화시켰는데 그 적응의 중심에는 ‘문화’가 있었다. 인간의 진화는 각 개체의 수준에 영향을 받는 생물학적 변화뿐만 아니라 집단의 선택이 중요하게 작용하는 문화적 변화에 의해서도 영향을 받았다. 인류를 더 똑똑하게 만든 것은 개인의 지성보다 바로 인류의 집단적 문화였다. 빈스는 지구의 지배자로 올라선 인간의 빅 히스토리를 진화를 다룬 기존의 관점에서 벗어나 불, 언어, 미, 시간의 4가지 위대한 ‘문화적 발견’을 통해 살펴본다.
    저자소개

    저자 : 가이아 빈스
    저자 : 가이아 빈스
    Gaia Vince
    저널리스트이자 과학 저술가. 영국에서 가장 권위를 인정 받는 왕립학회 과학 도서상 역사상 최초의 여성 단독 수상자. 지금까지 인류가 이룩한 사회 시스템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과 그로 인해 촉발된 다양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대중에게 알리는 작업을 해왔다.
    빈스는 대학에서 화학과 공학을, 대학원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했다. 이후 런던 과학 박물관의 과학 지도사로 일하면서 《네이쳐》, 《뉴사이언티스트》 수석 에디터로도 활동했다. 빈스는 46억 년 지구 역사에서 일어났던 대규모 소행성 충돌이나 화산 폭발에 버금가는 지구물리학적 힘이 되어 ‘인류세’를 낳은 현생 인류에 주목했다. 그는 인간의 영향을 직접 확인하고자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약 800일 동안 세계 곳곳을 탐험하며 목도한 지구의 변화를 담은 첫 번째 저서 《인류세의 모험》을 2015년 출간했다. 이 책은 이듬해 스티븐 호킹, 제레드 다이아몬드, 빌 브라이슨 등 세계적인 연구자와 저술가에게 수여된 영국 왕립학회 과학 도서상에 선정되었다. 2020년에 출간한 두 번째 저서 《초월》 또한 왕립학회 과학 도서상 최종 후보에 오르며 다시 한번 우수한 연구 성과와 저술의 독창성을 인정받았다.
    빈스는 현재 《가디언》, 《더 타임스》, 《사이언스》, 《뉴사이언티스트》 등 다양한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BBC의 과학 프로그램 제작에도 참여하고 있다.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연구 중심 대학인 UCL(University College London)의 인류세 연구소는 빈스의 활동과 성과를 인정해 명예 선임 연구원으로 위촉, 지속적인 연구와 저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별점/리뷰
    • 별점3점
    0 / 500

    ※ 부적절한 내용으로 판단되는 경우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작성된 리뷰 (0)

    이 책을 본 사람들이 다음책도 봤습니다.